본문으로 바로가기

댓글쓰기(0)
추천6 스크랩1 트위터로 글 내보내기 페이스북으로 글 내보내기
2168
아제랑 함께 떠나는 울릉도 기행 <8>
김정렬  아제아제 님의 블로그 더보기
입력 : 2010.04.20 17:17

 

 

 

 

         동해 어업전진기지 저동항.

 

 

저동항은 울릉도의 어선들이 잡아오는 오징어와 생선들을 판매하는 어판장입니다.

당일당일 잡아오는 동해 싱싱한 해물들을 값싸게 살수있는 곳이기도합니다.

특히 유명한 울릉도 오징어가 가장 많이 취급되는 곳이기도합니다.

 

해가 뜰무렵이면 밤새도록 작업한 오징어잡이 어선들이 저동항으로 돌아와 오징어를 내려놓으면

근동 아주머니들께서 모여앉아 오징어를 말릴수있도록 손질하는 모습은

저동항의 살아뛰는 맥박처럼 느껴졌습니다.

 

특히 당일 말려 꾸둑꾸둑하게 반건조된 오징어(피데기)는 맛이 좋아 울릉도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너무 좋습니다.

그래서 울릉도외 딴곳으로 팔 물량은 엄두도 못낸답니다.

 

저동항은 도동항여객터미널에서 버스로 15분 정도가 걸리는 가까운 거리에 있습니다.

저동항 인근에는 저동항, 촛대바위, 봉래폭포, 저동항해안도로, 내수전 등등 볼거리도

아주 많은곳이기도 합니다.

 

현재는 저동항에서 내수전을 거쳐 천부항까지의 도로가 완성되어 있지 않지만 조만간 이 도로가

개설되면 울릉도 일주도로가 완성되어 짧은시간으로 울릉도 일주여행이 차편으로 쉬워지겠지요.

물론 나리분지를 가기에도 가까워지겠고.

 

 

 

 

DSC_0191.jpg

 

 

 

 

 

 

 

 

 

 

 

 

 

DSC_0081.jpg

 

 

 

 

 

 

 

 

 

 

 

 

 

 

DSC_0318.jpg

 

 저동항등대와 뒤에 보이는 것이 북저바위.

 

 

 

 

 

 

 

 

 

 

 

 

DSC_0321.jpg

 

 아침햇살 쏟아져내리는 저동항구

 

 

 

 

 

 

 

 

 

 

 

DSC_0327.jpg

 

                     촛대바위와 행남등대

 

 

 

 

 

 

 

 

 

 

 

DSC_0341.jpg

 

 

 

 

 

 

 

 

 

 

 

 

 

DSC_0343.jpg

 

 

 

 

 

 

 

 

 

 

 

 

 

DSC_0344.jpg

 

 

 

 

 

 

 

 

 

 

 

 

 

 

DSC_0348.jpg

 

 

 

 

 

 

 

 

 

 

 

 

 

DSC_0345.jpg

 

 

 

 

 

 

 

 

 

 

 

 

 

DSC_0434.jpg

 

 

 

 

 

 

 

 

 

 

 

 

 

DSC_0364.jpg

 

 

 

 

 

 

 

 

 

 

 

 

 

 

 

 

 

 

 

 

DSC_0365.jpg

 

 

 

 

 

 

 

 

 

 

 

 

 

DSC_0366.jpg

 

 저동항에서 내수전을 거쳐 석포 천부항으로 가는곳.

현재는 길이 험해서 차도는 없고 산길만 있다고합니다.

터널을 뚫어 길을 만들려한다면 많은 예산이 들어야합니다.

울릉도군 예산만으론 힘들고 정부에서 국고보조를 해주어야만 되겠지요.

그날이 오면 저는 또한번 울릉도를 찾아가려합니다.

 

못다찍은 울릉도 사진들을 담으려... ...

 

 

 

 

 

 

 

 

 

 

 

 

 

untitled-1806.jpg

 

                                        배에서 본 저동항

 

 

 

 

 

 

 

 

 

 

 

 

untitled-1811.jpg

 

                   배에서 본 저동항 촛대바위

 

 

 

 

 

 

 

 

 

 

untitled-1848.jpg

 

 저동항에서 내수전 넘어 가는길

 

 

 

 

 

 

 

 

 

 

 

untitled-1816.jpg

 

                   아름다운 저동항 해안도로 (도동항-행남등대-저동항까지 연결)

 

맨 왼쪽에 사다리같은 것이 행남등대 아래에서

저동항 해안도로로 내려오는 사다리계단입니다.

현재는 일부가 유실되어 출입을 할 수 없습니다. 

 

 

 

 

 

 

 

 

 

 

 

 

DSC_0657.jpg

 

 

 

 

 

 

 

 

 

 

 

 

 

DSC_0669.jpg

 

                     촛대바위 뒤로 불빛이 비추어지는 곳이 행남등대불빛.

 

 

 

 

 

 

 

 

 

 

 

DSC_0692.jpg

 

                                      저물어 가는 저동항 야경

 

 

 

 

 

 

 

 

 

 

 

 

 

 

 

 




김정렬님의 최근 포스트
댓글쓰기 (6)  |  엮인글 (0)